어서 오세요 머무는 동안 이라도 좋은 시간으로 머물다 가십시요

 

 시간의 향기 (2017/05/27)

 

 

 

   

시간의 향기

                -박종영-

시하바다
무질러 오는 남풍이
가만가만 홀리는
요정(妖情)인 듯,

무심한 가슴에
두근두근 꽃수를 박음질한다.

한적한 산 아래
슬그머니 치마끈 푸는 붉은 동백
저거 시간의 향기로 달려오는 관능이려니,

탐이 나는 듯,
게으른 봄볕이 마냥 분주하다.

 
 

 

사 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