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leebj.pe.kr

^태그 없는 문학은 공지문학에 올려 주십시요^


 시월의 바람 속으로

2017-10-08 19:42:42, Hit : 78

작성자 : 박종영
      시월의 바람 속으로 -박종영 잎은 흔적을 남기는 일이 의무라지만 벌레 먹은 슬픈 구멍으로 보이는 하늘이 한 겹씩 구름의 덫을 벗기며 흐른다. 바람이 서늘해지는 것은 어쩌면 또르르 구르는 낙엽의 소리로 마음에 울림을 주는 것, 울굿불굿 치장을 마치고 나온 다투어 흔들리는 것들의 붉은 얼굴 고와 아름다움을 배우려는 산새들의 날갯짓이 바쁘다. 저것들의 말을 알아듣지 못하면서도 손을 펼쳐 내려앉기를 기다리면, 보람으로 콩 새 한 마리 푸른 우주를 물고 와 한가락 하늘의 노래를 들려준다. 가을은 참, 이래서 좋은 것, 감국, 구절초, 까실쑥부쟁이 모두 한자리에서 겨울나기를 의논하는 동안 한 축 끼어 귀를 세우면, 가슴 어우르며 어두운 밤으로 사라지는 동동한 시월의 바람. photo by 작은새 사진가 / 推鼓

    [소스보기]
    잠깐!
    작은 관심은 용기를 주는 것입나다.
    같이 나누는 이웃이였으면 하는 바램 입니다...
    댓글쓰기     작성자   패스워드


    no 제 목 작 성 자 등 록 일
    4251
      화장품 편지 
     박종영
    2017-11-18
    4250
      얼굴 안에 숨은 꽃 
     박종영
    2017-11-11
    4249
      붉은 열매 하나 
     박종영
    2017-11-05
    4248
      붉은 감 몇 개 
     박종영
    2017-10-21
    4247
      입술의 맛 
     박종영
    2017-10-15
      시월의 바람 속으로 
     박종영
    2017-10-08
    4245
      즐거운 풍경 
     박종영
    2017-10-01
    4244
      이토록 넉넉한 가을에 
     박종영
    2017-09-22
    4243
      풍요의 결실 앞에서 
     박종영
    2017-09-10
    4242
      시절 노래하기 
     박종영
    2017-09-02
    4241
      내 청춘 푸르게 빛나던 날 
     박종영
    2017-08-26
    4240
      돌부처의 노래 
     박종영
    2017-08-20
    4239
      부용꽃 앞에서 
     박종영
    2017-08-12
    4238
      가장 오래된 꽃의 신비 
     박종영
    2017-08-05
    4237
      선영(先瑩)에 와서 
     박종영
    2017-07-29
    4236
      지혜를 모으는 시간 
     박종영
    2017-07-22
    4235
      치자꽃 추억 
     박종영
    2017-07-15
    4234
      오늘은 몇 개의 입을 달고 
     박종영
    2017-07-09
    4233
      패랭이 꽃이 필 때면 
     박종영
    2017-07-01
    4232
      거짓말을 읽는 시간 
     박종영
    2017-06-24

    [1][2][3][4][5] 6 [7][8][9][10]..[218]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또미

    사랑이 있는 늘 푸른 집
    E-mail:leebj51@empal.com
    Copyright 1999 - 2007 http://leebj.p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