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leebj.pe.kr

^태그 없는 문학은 공지문학에 올려 주십시요^


 돌부처의 노래

2017-08-20 13:15:50, Hit : 72

작성자 : 박종영
      돌부처의 노래 -박종영- 전생에 따라다니는 중생의 불행 바르게 잡으려는 것인가 무거운 고행 감추고 허공에 둥근 우주 하나 만들어 합장하고 실눈 곱게 열어 세상 바라보는 눈웃음은 천년세월 다독여 뽐내는 인자함이 철철 넘치더라 번뇌를 가슴에 심고 어둠의 강을 건너 일체의 귀의로 다스리는 부연 끝 풍경의 쟁그랑 소리 빌어 악귀 몰아치더라 밤이면 범종 다스려 장엄한 새벽을 열게 하고 고즈넉이 발 궤고 앉아 무지하고 탁한 세상 일깨우며 세상 밖 어디서나 외톨이로 남아 앉아있어도 누워 있는 듯 평온한 기다림은 어느 세월의 모범이며 목어 울음으로도 간구 못하는 중생의 구휼이 어려울 때 감은 눈엔 슬픈 공양이 덩그렇게 맺혀 토닥토닥 잿불로도 살찌우고 염화시중(拈華示衆), 허리 굽혀 명상으로 발복을 비는 시간에 앞산 골마다 불붙은 진달래 첫 봉오리 터지는 날도 오층석탑 기운찬 돌부처 근처에선 타오르지 못하더라 명부전 휘 맴돌아 헛헛한 천년 세월 눈자위에 파란 이끼가 봄꽃 웃음으로 피어날 때도 득도가 게을러 불타의 길에 엎드린 백팔기도 소복 여인이 바람 허리 잡고 비스듬히 사라질 때도 붉은 영토 산 넘고 강 건너 다비(茶毘)의 그 적멸을 혼자 지키며 정녕코 누대에 걸쳐 세상 다스리는 자비의 웃음이더라 낡은 산사 깊은 산허리 겹겹산 어둠 날빛으로 두드려 연화(蓮華) 향기 은은한 돌부처를 닮고 싶은 미망의 날에 무디고 동그란 얼굴 잔잔한 미소는 만상의 빛으로 으뜸이더라

[소스보기]
잠깐!
작은 관심은 용기를 주는 것입나다.
같이 나누는 이웃이였으면 하는 바램 입니다...
댓글쓰기     작성자   패스워드


no 제 목 작 성 자 등 록 일
4259
  맛과 냄새의 분별 
 박종영
2018-01-13
4258
  겨울 눈이 만든 여자 
 박종영
2018-01-06
4257
  창문으로듣는 세상의 소리 
 박종영
2017-12-30
4256
  함께 하는 시간 
 박종영
2017-12-22
4255
  봄꽃 한 송이 
 박종영
2017-12-16
4254
  눈이 내리고 
 박종영
2017-12-08
4253
  혼자 있게 하고 
 박종영
2017-12-02
4252
  꽃은 시간의 노예 
 박종영
2017-11-25
4251
  화장품 편지 
 박종영
2017-11-18
4250
  얼굴 안에 숨은 꽃 
 박종영
2017-11-11
4249
  붉은 열매 하나 
 박종영
2017-11-05
4248
  붉은 감 몇 개 
 박종영
2017-10-21
4247
  입술의 맛 
 박종영
2017-10-15
4246
  시월의 바람 속으로 
 박종영
2017-10-08
4245
  즐거운 풍경 
 박종영
2017-10-01
4244
  이토록 넉넉한 가을에 
 박종영
2017-09-22
4243
  풍요의 결실 앞에서 
 박종영
2017-09-10
4242
  시절 노래하기 
 박종영
2017-09-02
4241
  내 청춘 푸르게 빛나던 날 
 박종영
2017-08-26
  돌부처의 노래 
 박종영
2017-08-20

[1][2][3][4][5] 6 [7][8][9][10]..[218]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또미

사랑이 있는 늘 푸른 집
E-mail:leebj51@empal.com
Copyright 1999 - 2007 http://leebj.p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