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leebj.pe.kr

^태그 없는 문학은 공지문학에 올려 주십시요^


 입하,여름시작의 오후

2017-05-06 11:52:56, Hit : 87

작성자 : 박종영
      입하,여름시작의 오후 -박종영- 뒷산이 쩌렁쩌렁 울리게 산 꿩이 훼(喙)를 친다 신방을 차리자는 장끼의 유혹인가, 까투리 곰곰이 생각하다 풍만한 가슴을 장끼에게 내민다. 그렇게 두근거리는 여름 시작의 오후는 초록 그늘에서 저것들의 야릇한 유희(遊戱)를 만끽(滿喫)하게 하고, 청보리 익을 무렵, 어느새 회색 알을 깨고 나온 현란한 장끼를 닮은 꺼병이가 줄줄이 이랑 따라 펼치는 작은 천국의 풍경들, 가는 봄이 아쉬운가 산바위 가슴에 봄의 무게를 잡아매는 더운 바람이 연초록의 산그늘을 펼치는데, 우리는 어찌해야 너희 장끼 가족의 빛나는 요정(妖情)을 가슴으로 느낄 수 있는가.

[소스보기]
잠깐!
작은 관심은 용기를 주는 것입나다.
같이 나누는 이웃이였으면 하는 바램 입니다...
댓글쓰기     작성자   패스워드


no 제 목 작 성 자 등 록 일
4277
  산사에 와서 
 박종영
2018-05-20
4276
  걷는 생각, 떠나는 마음 
 박종영
2018-05-13
4275
  이팝나무 꽃 설움 
 박종영
2018-05-05
4274
  오월의 연가 
 박종영
2018-04-29
4273
  깃발을 다는 풍경 
 박종영
2018-04-21
4272
  봄은 또 그렇게 
 박종영
2018-04-13
4271
  덜 여문 것들을 위한 배려 
 박종영
2018-04-07
4270
  꽃의 즐거움을 엿듣는 행운 
 박종영
2018-03-31
4269
  노란색의 절개 
 박종영
2018-03-24
4268
  봄을 색칠하는 꽃무늬 
 박종영
2018-03-17
4267
  부잣집 개 
 박종영
2018-03-11
4266
  잃어버린 3일의 행방 
 박종영
2018-03-01
4265
  달걀의 운명 
 박종영
2018-02-24
4264
  손난로 
 박종영
2018-02-17
4263
  꽃의 신음 
 박종영
2018-02-11
4262
  입춘날에 
 박종영
2018-02-03
4261
  눈꽃 가슴을 얻다 
 박종영
2018-01-27
4260
  빛의 속도 
 박종영
2018-01-21
4259
  맛과 냄새의 분별 
 박종영
2018-01-13
4258
  겨울 눈이 만든 여자 
 박종영
2018-01-06

[1][2][3][4][5] 6 [7][8][9][10]..[21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또미

사랑이 있는 늘 푸른 집
E-mail:leebj51@empal.com
Copyright 1999 - 2007 http://leebj.p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