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leebj.pe.kr

^태그 없는 문학은 공지문학에 올려 주십시요^


 봄 햇살 걸어놓고

2015-03-01 15:09:33, Hit : 203

작성자 : 박종영

      봄 햇살 걸어놓고 -박종영- 봄햇살 걸어놓고 겨우내 찌는 풍경 쓸어내다가 내 마음 씻는 걸 잊어버리는 분주한 봄날입니다. 옆집 담 너머로 백색의 등을 다는 목련, 어두운 골목길에 메밀꽃 같은 웃음이 가득히 쌓여 환합니다 곧 피어날 목련의 보송보송한 젖무덤을 엿보았습니다. 문득 설레는 마음 진정시키느라 관능의 몸짓으로 달려드는 하얀 웃음을 괜한 헛기침으로 밀어냅니다. 밭둑 노란 양지꽃이 서둘러 강산의 평화를 주워담고 보랏빛 제비꽃이 남풍 불러모아 치맛바람 펄럭일 때마다 낮은 곳으로만 얇게 이어지는 따스한 햇볕 그 품에 안기는 행운을 기다려 봅니다. 지루한 한나절 해 기우는 산기슭, 푸른 숲 방방거리며 아담한 둥지 물색하는 곤줄박이의 날갯짓이 한결 가볍게 봄기운을 재촉합니다.


    [소스보기]
    잠깐!
    작은 관심은 용기를 주는 것입나다.
    같이 나누는 이웃이였으면 하는 바램 입니다...
    댓글쓰기     작성자   패스워드


    no 제 목 작 성 자 등 록 일
    4151
      닭싸움 일기 
     박종영
    2015-05-30
    4150
      꽃의 힘 
     박종영
    2015-05-24
    4149
      오월의 노래 
     박종영
    2015-05-15
    4148
      꽃의 말씀은 
     박종영
    2015-05-07
    4147
      비가 내리는 이유 
     박종영
    2015-04-26
    4146
      사월 어느날 
     박종영
    2015-04-18
    4145
      자주 봄꽃 이름을 부르고 싶은 것은 
     박종영
    2015-04-04
    4144
      풍경의 순서 
     박종영
    2015-03-27
    4143
      봄꽃 소식 
     박종영
    2015-03-22
    4142
      새벽시장 
     박종영
    2015-03-13
      봄 햇살 걸어놓고 
     박종영
    2015-03-01
    4140
      봄비 생각 
     박종영
    2015-02-21
    4139
      늘 그리움의 그대에게 
     박종영
    2015-02-14
    4138
      눈과 꽃의 밀어 
     박종영
    2015-02-04
    4137
      눈, 그 선의 아름다움 
     박종영
    2015-01-24
    4136
      용꿈 여인숙 
     박종영
    2015-01-13
    4135
      똥파리 잡기 
     박종영
    2015-01-01
    4134
      눈꽃자리 하나 
     박종영
    2014-12-20
    4133
      사용설명서 
     박종영
    2014-12-13
    4132
      먼지 
     박종영
    2014-11-29

    [1].. 11 [12][13][14][15][16][17][18][19][20]..[218]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또미

    사랑이 있는 늘 푸른 집
    E-mail:leebj51@empal.com
    Copyright 1999 - 2007 http://leebj.p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