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leebj.pe.kr

^태그 없는 문학은 공지문학에 올려 주십시요^


 봄 햇살 걸어놓고

2015-03-01 15:09:33, Hit : 206

작성자 : 박종영

      봄 햇살 걸어놓고 -박종영- 봄햇살 걸어놓고 겨우내 찌는 풍경 쓸어내다가 내 마음 씻는 걸 잊어버리는 분주한 봄날입니다. 옆집 담 너머로 백색의 등을 다는 목련, 어두운 골목길에 메밀꽃 같은 웃음이 가득히 쌓여 환합니다 곧 피어날 목련의 보송보송한 젖무덤을 엿보았습니다. 문득 설레는 마음 진정시키느라 관능의 몸짓으로 달려드는 하얀 웃음을 괜한 헛기침으로 밀어냅니다. 밭둑 노란 양지꽃이 서둘러 강산의 평화를 주워담고 보랏빛 제비꽃이 남풍 불러모아 치맛바람 펄럭일 때마다 낮은 곳으로만 얇게 이어지는 따스한 햇볕 그 품에 안기는 행운을 기다려 봅니다. 지루한 한나절 해 기우는 산기슭, 푸른 숲 방방거리며 아담한 둥지 물색하는 곤줄박이의 날갯짓이 한결 가볍게 봄기운을 재촉합니다.


    [소스보기]
    잠깐!
    작은 관심은 용기를 주는 것입나다.
    같이 나누는 이웃이였으면 하는 바램 입니다...
    댓글쓰기     작성자   패스워드


    no 제 목 작 성 자 등 록 일
    4177
      12월의 사람들 
     박종영
    2015-12-25
    4176
      마른 풀처럼 
     박종영
    2015-12-19
    4175
      해지는 쪽으로 기울고 싶은 나무 
     박종영
    2015-12-12
    4174
      하얀 12월의 바람 
     박종영
    2015-12-06
    4173
      이발 명상 
     박종영
    2015-11-28
    4172
      대장간의 풍경 
     박종영
    2015-11-22
    4171
      빗방울 
     박종영
    2015-11-15
    4170
      입동 
     박종영
    2015-11-08
    4169
      단풍 위로하기 
     박종영
    2015-11-05
    4168
      당신의 오늘은 
     박종영
    2015-10-28
    4167
      침묵의 지혜 
     박종영
    2015-10-21
    4166
      가을이 되면 묘하게 
     박종영
    2015-10-11
    4165
      시월이 시리게 열리고 
     박종영
    2015-10-02
    4164
      가을 하늘의 곡예 
     박종영
    2015-09-13
    4163
      백로 절기에 
     박종영
    2015-09-05
    4162
      가을이 오는 이유 
     박종영
    2015-08-29
    4161
      가을 냄새 
     박종영
    2015-08-15
    4160
      정화수 
     박종영
    2015-08-09
    4159
      녹색 8월의 속삭임 
     박종영
    2015-08-03
    4158
      칠월의 소리 
     박종영
    2015-07-28

    [1].. 11 [12][13][14][15][16][17][18][19][20]..[21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또미

    사랑이 있는 늘 푸른 집
    E-mail:leebj51@empal.com
    Copyright 1999 - 2007 http://leebj.p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