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leebj.pe.kr

^태그 없는 문학은 공지문학에 올려 주십시요^


 똥파리 잡기

2015-01-01 22:17:45, Hit : 336

작성자 : 박종영
      똥파리 잡기 -박종영- 한나절 생각이 차분한 시간에 책꽂이에서 조심스럽게 꺼낸 한 권의 책 서진규의 자서전 "나는 희망의 증거가 되고 싶다"를 읽고 있었다 삶의 반려 같은 달관의 언어로 펴낸 고독의 숭고함, 빠르게 잊는 이별, 명상에의 길을 읽어내려가는 동안 파리 한 마리 어디서 날아와 이마에 귀에 귀찮게 달라붙는다 부패로 덧씌워진 역사의 왜곡과 아직도 탐욕의 깃발을 펄럭이며 정의로운 사회를 좀먹는 한탕주의 집단을 겨냥하여 세습적 부패를 무찌르려는 나의 치밀하고 명쾌한 음모를 방해하며 책장 속의 여백에 파르르 내려앉은 검은 똥파리 하나 눈을 부릅뜨자 잘못을 뉘우치고 앞발을 싹싹 빌어댄다 순간 징벌의 일념으로 넓은 손을 펴서 덮친다 아슬아슬하게 빗나갔다 눈으로 읽는 시간의 자유를 훼방 놓는 대대로 불결한 것 방바닥에 놔 뒹군다 똥파리 새끼도 도망가기 급할 때는 넘어지는구나
      
      

       


[소스보기]
잠깐!
작은 관심은 용기를 주는 것입나다.
같이 나누는 이웃이였으면 하는 바램 입니다...
댓글쓰기     작성자   패스워드


no 제 목 작 성 자 등 록 일
4151
  닭싸움 일기 
 박종영
2015-05-30
4150
  꽃의 힘 
 박종영
2015-05-24
4149
  오월의 노래 
 박종영
2015-05-15
4148
  꽃의 말씀은 
 박종영
2015-05-07
4147
  비가 내리는 이유 
 박종영
2015-04-26
4146
  사월 어느날 
 박종영
2015-04-18
4145
  자주 봄꽃 이름을 부르고 싶은 것은 
 박종영
2015-04-04
4144
  풍경의 순서 
 박종영
2015-03-27
4143
  봄꽃 소식 
 박종영
2015-03-22
4142
  새벽시장 
 박종영
2015-03-13
4141
  봄 햇살 걸어놓고 
 박종영
2015-03-01
4140
  봄비 생각 
 박종영
2015-02-21
4139
  늘 그리움의 그대에게 
 박종영
2015-02-14
4138
  눈과 꽃의 밀어 
 박종영
2015-02-04
4137
  눈, 그 선의 아름다움 
 박종영
2015-01-24
4136
  용꿈 여인숙 
 박종영
2015-01-13
  똥파리 잡기 
 박종영
2015-01-01
4134
  눈꽃자리 하나 
 박종영
2014-12-20
4133
  사용설명서 
 박종영
2014-12-13
4132
  먼지 
 박종영
2014-11-29

[1].. 11 [12][13][14][15][16][17][18][19][20]..[218]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또미

사랑이 있는 늘 푸른 집
E-mail:leebj51@empal.com
Copyright 1999 - 2007 http://leebj.p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