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leebj.pe.kr

^태그 없는 문학은 공지문학에 올려 주십시요^


 똥파리 잡기

2015-01-01 22:17:45, Hit : 340

작성자 : 박종영
      똥파리 잡기 -박종영- 한나절 생각이 차분한 시간에 책꽂이에서 조심스럽게 꺼낸 한 권의 책 서진규의 자서전 "나는 희망의 증거가 되고 싶다"를 읽고 있었다 삶의 반려 같은 달관의 언어로 펴낸 고독의 숭고함, 빠르게 잊는 이별, 명상에의 길을 읽어내려가는 동안 파리 한 마리 어디서 날아와 이마에 귀에 귀찮게 달라붙는다 부패로 덧씌워진 역사의 왜곡과 아직도 탐욕의 깃발을 펄럭이며 정의로운 사회를 좀먹는 한탕주의 집단을 겨냥하여 세습적 부패를 무찌르려는 나의 치밀하고 명쾌한 음모를 방해하며 책장 속의 여백에 파르르 내려앉은 검은 똥파리 하나 눈을 부릅뜨자 잘못을 뉘우치고 앞발을 싹싹 빌어댄다 순간 징벌의 일념으로 넓은 손을 펴서 덮친다 아슬아슬하게 빗나갔다 눈으로 읽는 시간의 자유를 훼방 놓는 대대로 불결한 것 방바닥에 놔 뒹군다 똥파리 새끼도 도망가기 급할 때는 넘어지는구나
      
      

       


[소스보기]
잠깐!
작은 관심은 용기를 주는 것입나다.
같이 나누는 이웃이였으면 하는 바램 입니다...
댓글쓰기     작성자   패스워드


no 제 목 작 성 자 등 록 일
4177
  12월의 사람들 
 박종영
2015-12-25
4176
  마른 풀처럼 
 박종영
2015-12-19
4175
  해지는 쪽으로 기울고 싶은 나무 
 박종영
2015-12-12
4174
  하얀 12월의 바람 
 박종영
2015-12-06
4173
  이발 명상 
 박종영
2015-11-28
4172
  대장간의 풍경 
 박종영
2015-11-22
4171
  빗방울 
 박종영
2015-11-15
4170
  입동 
 박종영
2015-11-08
4169
  단풍 위로하기 
 박종영
2015-11-05
4168
  당신의 오늘은 
 박종영
2015-10-28
4167
  침묵의 지혜 
 박종영
2015-10-21
4166
  가을이 되면 묘하게 
 박종영
2015-10-11
4165
  시월이 시리게 열리고 
 박종영
2015-10-02
4164
  가을 하늘의 곡예 
 박종영
2015-09-13
4163
  백로 절기에 
 박종영
2015-09-05
4162
  가을이 오는 이유 
 박종영
2015-08-29
4161
  가을 냄새 
 박종영
2015-08-15
4160
  정화수 
 박종영
2015-08-09
4159
  녹색 8월의 속삭임 
 박종영
2015-08-03
4158
  칠월의 소리 
 박종영
2015-07-28

[1].. 11 [12][13][14][15][16][17][18][19][20]..[21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또미

사랑이 있는 늘 푸른 집
E-mail:leebj51@empal.com
Copyright 1999 - 2007 http://leebj.p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