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leebj.pe.kr

^태그 없는 문학은 공지문학에 올려 주십시요^


 먼지

2014-11-29 22:29:58, Hit : 213

작성자 : 박종영
      먼지                   -박종영- 침범의 길은 항상 낮은 곳으로 희미하게 나 있다 눈에 보이지 않은 미세한 위장술은 티끌로 모여 비로소 가벼운 날개를 단다 늘 두근거리는 잘못으로 날아갈 영역이 없는 불편한 날은 비어있는 공중으로 달아나고 싶지만 놓칠세라 어김없이 쓸어담아 내는 촘촘한 빗자루의 청결함에 그만 목숨을 잃는다 먼지의 가장 큰 소원은 아무도 엿보지 못하는 으슥한 곳에 안온한 피신처를 갖는 것이라지만 거긴 빛이 없으니 가냘픈 몸을 부지할 수가 없다 불결한 하루를 씻어내는 날, 죄를 짓고 달아나는 먼지의 창백한 얼굴을 본 일 있는가   바람 부는 날에 우우 흩어진 생명 불러모아 티끌로나 사라지는 머나먼 유랑 길을 본 일 있는가 저것들 우울하게 사라지는 개운한 날에는 누구도 배웅을 해서는 안된다, 그건 언제나 우리의 불행한 건강을 탐내는 나쁜 버릇이 있어서다

    [소스보기]
    잠깐!
    작은 관심은 용기를 주는 것입나다.
    같이 나누는 이웃이였으면 하는 바램 입니다...
    댓글쓰기     작성자   패스워드


    no 제 목 작 성 자 등 록 일
    4177
      12월의 사람들 
     박종영
    2015-12-25
    4176
      마른 풀처럼 
     박종영
    2015-12-19
    4175
      해지는 쪽으로 기울고 싶은 나무 
     박종영
    2015-12-12
    4174
      하얀 12월의 바람 
     박종영
    2015-12-06
    4173
      이발 명상 
     박종영
    2015-11-28
    4172
      대장간의 풍경 
     박종영
    2015-11-22
    4171
      빗방울 
     박종영
    2015-11-15
    4170
      입동 
     박종영
    2015-11-08
    4169
      단풍 위로하기 
     박종영
    2015-11-05
    4168
      당신의 오늘은 
     박종영
    2015-10-28
    4167
      침묵의 지혜 
     박종영
    2015-10-21
    4166
      가을이 되면 묘하게 
     박종영
    2015-10-11
    4165
      시월이 시리게 열리고 
     박종영
    2015-10-02
    4164
      가을 하늘의 곡예 
     박종영
    2015-09-13
    4163
      백로 절기에 
     박종영
    2015-09-05
    4162
      가을이 오는 이유 
     박종영
    2015-08-29
    4161
      가을 냄새 
     박종영
    2015-08-15
    4160
      정화수 
     박종영
    2015-08-09
    4159
      녹색 8월의 속삭임 
     박종영
    2015-08-03
    4158
      칠월의 소리 
     박종영
    2015-07-28

    [1].. 11 [12][13][14][15][16][17][18][19][20]..[21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또미

    사랑이 있는 늘 푸른 집
    E-mail:leebj51@empal.com
    Copyright 1999 - 2007 http://leebj.p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