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leebj.pe.kr

^태그 없는 문학은 공지문학에 올려 주십시요^


 탐석과 수석의 미학

2019-06-15 09:33:34, Hit : 55

작성자 : 박종영
      탐석(探石)과 수석(壽石)의 미학 -박종영 탐석(探石)은 수석(壽石)이 되기 전의 마음에 드는 돌을 찾아 손질하고 다듬어 수석의 반열에 올리는 것이다. 시름과 일상의 번뇌에 갇혀 있다면 고된 탐석의 행로는 해맑고 순수함을 선물한다. 오밀조밀한 작은 돌에서 깊은 자연의 숨소리와 비바람 이겨낸 고귀한 인내를 발견하는 행운은 탐석자의 즐거움으로 빛난다. 유장한 세월 시내와 강, 깊은 물 속에서 뒹굴고 부서지고, 부대끼며 깎이고, 씻겨 알몸의 본성이 남았을 때, 비로소 명품의 수석이 조용한 사계의 세월 앞에 놓인다. 자신을 완벽하게 비워내 내면을 채우는 수석, 내면의 즐거움을 세상 범인(凡人)에게 묵언으로 진실을 전하는 수석, 드넓은 평원이 있고 맑은 물이 흐르는 시내가 있는 듯, 그 내면의 미를 맛보는 쾌락은 만 가지 즐거움 중, 제일 큰 즐거움이거늘, 그건 맛있는 삶의 요리요, 살아감의 과제다.

[소스보기]
잠깐!
작은 관심은 용기를 주는 것입나다.
같이 나누는 이웃이였으면 하는 바램 입니다...
댓글쓰기     작성자   패스워드


no 제 목 작 성 자 등 록 일
4359
  우리는 우리가 된다 
 박종영
2019-12-08
4358
  향기의 언어 
 박종영
2019-11-30
4357
  이슬 공양 
 박종영
2019-11-23
4356
  씨종자 
 박종영
2019-11-17
4355
  구절초 엿보기 
 박종영
2019-11-09
4354
  순리 
 박종영
2019-11-02
4353
  얼굴 
 박종영
2019-10-25
4352
  낙엽의 행로 
 박종영
2019-10-19
4351
  죽부인(竹夫人) 
 박종영
2019-10-13
4350
  땅끝에서 
 박종영
2019-10-09
4349
  지금이 행운입니다 
 박종영
2019-10-05
4348
  꽃에게 빗방울 심어주기 
 박종영
2019-09-29
4347
  새벽의 힘 
 박종영
2019-09-21
4346
  바람의 문장 
 박종영
2019-09-07
4345
  미각과 후각의 묘방(妙方) 
 박종영
2019-08-24
4344
  꽃은 피어야 사는 것 
 박종영
2019-08-18
4343
  바람, 당신을 듣습니다 
 박종영
2019-08-15
4342
  8.15는 오는데 
 박종영
2019-08-10
4341
  덜 외로워지기 
 박종영
2019-08-03
4340
  손바닥 보검 
 박종영
2019-07-31

1 [2][3][4][5][6][7][8][9][10]..[218]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또미

사랑이 있는 늘 푸른 집
E-mail:leebj51@empal.com
Copyright 1999 - 2007 http://leebj.p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