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leebj.pe.kr

^태그 없는 문학은 공지문학에 올려 주십시요^


 미각과 후각의 묘방(妙方)

2019-08-24 11:42:15, Hit : 78

작성자 : 박종영

미각과 후각의 묘방(妙方)

-박종영

하루 세끼 먹는 밥상 앞에서 맛은 눈으로 볼 수 없다.
오직 세 치 혀의 미각 섬유에 전달되어 
달고 쓰고 시고 짜고 매운 
오미(五味)의 식감을 읽을 수 있다.

냄새는 맛으로 느낄수 없다.
미묘한 냄새의 분자가 후각에 도달되어
달콤한 맛이거나 아니면 역겨운 것이건 
오색의 향기까지 천부적으로 분간하여 
하루의 끼니를 섭취하게 한다.
 
오관의 기능은 처음부터 맨 앞에 내세워
달콤한 맛의 평전을 가려내어 배분하게 한다.

맛은 씹어 삼키고 냄새는 들이마시며 
소중한 하루를 지배하는 즐거운 식사 시간은 
삶의 반려이고 먹고 사는 일이어서 언제나 정직하다.

누구나 맛과 냄새의 방향을 향해 줄을 서는 것은 
나를 보존하기 위한 익숙한 삶의 본능이다.

정해진 끼니의 탐닉으로 맛을 익히고 
후각의 촉수로 향기의 품위를 사냥하는 것은 
살아있음의 공양으로 신선한 아침상을 위한 원초의 행위다.

photo by  梨完 사진가 
  

[소스보기]
잠깐!
작은 관심은 용기를 주는 것입나다.
같이 나누는 이웃이였으면 하는 바램 입니다...
댓글쓰기     작성자   패스워드


no 제 목 작 성 자 등 록 일
4377
  장미 곁에서 
 박종영
2020-06-01
4376
  파문의 기억 
 박종영
2020-05-20
4375
  딸기를 먹다 
 박종영
2020-05-05
4374
  늦봄의 거리에서 
 박종영
2020-04-22
4373
  도시로 간 점례 
 박종영
2020-04-08
4372
  고향 가는 길에 
 박종영
2020-04-01
4371
  어느새 3월 
 박종영
2020-03-24
4370
  쓸만한 봄비 
 박종영
2020-03-08
4369
  타인의 시선 
 박종영
2020-03-01
4368
  꽃의 영혼 
 박종영
2020-02-16
4367
  빛을 모으는 봄 
 박종영
2020-02-09
4366
  유장한 꽃들의 웃음 
 박종영
2020-01-29
4365
  눈 오는 날의 여백 
 박종영
2020-01-19
4364
  가난의 자격 
 박종영
2020-01-12
4363
  세월의 주인 
 박종영
2020-01-04
4362
  구멍 난 주머니 
 박종영
2019-12-28
4361
  마음에 온도 
 박종영
2019-12-21
4360
  그리움은 항상 자유다 
 박종영
2019-12-14
4359
  우리는 우리가 된다 
 박종영
2019-12-08
4358
  향기의 언어 
 박종영
2019-11-30

1 [2][3][4][5][6][7][8][9][10]..[21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또미

사랑이 있는 늘 푸른 집
E-mail:leebj51@empal.com
Copyright 1999 - 2007 http://leebj.p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