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leebj.pe.kr

^태그 없는 문학은 공지문학에 올려 주십시요^


 덜 외로워지기

2019-08-03 11:21:36, Hit : 106

작성자 : 박종영
      덜 외로워지기 - 박종영- 우리 덜 외로워지기 위해서는 누군가를 위해 끈끈한 생의 간격과 봄 꽃망울에 기억의 방점을 즐겁게 찍어야 한다. 외로움을 으뜸으로 치면 뭐니 뭐니 해도 산골 물에 홀로 피어 오래된 그리움 기다리는 물봉선의 하얀 외로움일 것이다. 슬픔이 없는 외로움은 눈여겨보지도 않은 세상이다 색색의 꽃 그림을 그려 넣고 참 슬픔을 내 걸어도 누구 하나 위로가 없다면, 혼자 남아 면벽의 사색으로 외로움 달래야 할 것이다. 시원한 산바람 스치는 산골 물에 발 담그고 있어도 한 여름 산허리 감고 넘어질 그리움 없으니 풀국새 울음 받아내는 버거운 세월이 바람에 날린다. 외로움 잊으려 꽃 각시 매끄러운 붉은 입술 달아도 보고 짙푸른 허공에 삼색의 꽃을 띄워 유혹을 해도 혼자 흘러가는 강물처럼 더 외로운 나는 누군가? 묻는다.

[소스보기]
잠깐!
작은 관심은 용기를 주는 것입나다.
같이 나누는 이웃이였으면 하는 바램 입니다...
댓글쓰기     작성자   패스워드


no 제 목 작 성 자 등 록 일
4380
  푸른 나무의 행로 
 박종영
2020-08-06
4379
  슬기로운 물새 
 박종영
2020-07-14
4378
  꽃창포 피는 유월 
 박종영
2020-06-21
4377
  장미 곁에서 
 박종영
2020-06-01
4376
  파문의 기억 
 박종영
2020-05-20
4375
  딸기를 먹다 
 박종영
2020-05-05
4374
  늦봄의 거리에서 
 박종영
2020-04-22
4373
  도시로 간 점례 
 박종영
2020-04-08
4372
  고향 가는 길에 
 박종영
2020-04-01
4371
  어느새 3월 
 박종영
2020-03-24
4370
  쓸만한 봄비 
 박종영
2020-03-08
4369
  타인의 시선 
 박종영
2020-03-01
4368
  꽃의 영혼 
 박종영
2020-02-16
4367
  빛을 모으는 봄 
 박종영
2020-02-09
4366
  유장한 꽃들의 웃음 
 박종영
2020-01-29
4365
  눈 오는 날의 여백 
 박종영
2020-01-19
4364
  가난의 자격 
 박종영
2020-01-12
4363
  세월의 주인 
 박종영
2020-01-04
4362
  구멍 난 주머니 
 박종영
2019-12-28
4361
  마음에 온도 
 박종영
2019-12-21

1 [2][3][4][5][6][7][8][9][10]..[21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또미

사랑이 있는 늘 푸른 집
E-mail:leebj51@empal.com
Copyright 1999 - 2007 http://leebj.p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