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leebj.pe.kr

^태그 없는 문학은 공지문학에 올려 주십시요^


 누구나 평등한 배변의 시간

2019-04-20 12:54:56, Hit : 31

작성자 : 박종영
    누구나 평등한 배변의 시간 - 박종영 모든 사람은 하루를 살아가는 동안 먹고 자고 배설해야 왕성하게 활동한다 누구나 사용하는 화장실은 하루를 계획하는 은밀하고 예민한 문화의 공간이다 평정된 마음으로 화장실에 가면 바지를 내려야 하는 수고로움이 있으나 그건 의무다 사람은 지위가 높거나 낮으나 권력이 있으나 없으나 돈이 많거나 적으나 끼니의 섭생으로 축적된 몸과 마음의 저속한 무게를 털어내야 슬기로운 하루가 유익하다 힘을 주어야 하는 배변은 누구나 간직한 원초적 습관이다 힘을 주었을 때 나는 소리는 살아있음의 울림이다 매일 아침 오랜 불멸의 습관을 엉덩이로 깔고 앉아 즐겁고 시원하게 상쾌한 시간을 갖는 사이 한사코 붙잡고 있는 권위 앞에 무력하게 쪼그리고 있는 나를 위해 스스로 진실한 마음이 공감하고 화장실 안의 녹슨 타율이 대항의 사선을 그을 때가 있다 배변의 연동 작용은 누구나 대신하지 못하므로 자신의 몫으로 위안을 가지면 평등한 자유가 보인다.

[소스보기]
잠깐!
작은 관심은 용기를 주는 것입나다.
같이 나누는 이웃이였으면 하는 바램 입니다...
댓글쓰기     작성자   패스워드


no 제 목 작 성 자 등 록 일
4365
  눈 오는 날의 여백 
 박종영
2020-01-19
4364
  가난의 자격 
 박종영
2020-01-12
4363
  세월의 주인 
 박종영
2020-01-04
4362
  구멍 난 주머니 
 박종영
2019-12-28
4361
  마음에 온도 
 박종영
2019-12-21
4360
  그리움은 항상 자유다 
 박종영
2019-12-14
4359
  우리는 우리가 된다 
 박종영
2019-12-08
4358
  향기의 언어 
 박종영
2019-11-30
4357
  이슬 공양 
 박종영
2019-11-23
4356
  씨종자 
 박종영
2019-11-17
4355
  구절초 엿보기 
 박종영
2019-11-09
4354
  순리 
 박종영
2019-11-02
4353
  얼굴 
 박종영
2019-10-25
4352
  낙엽의 행로 
 박종영
2019-10-19
4351
  죽부인(竹夫人) 
 박종영
2019-10-13
4350
  땅끝에서 
 박종영
2019-10-09
4349
  지금이 행운입니다 
 박종영
2019-10-05
4348
  꽃에게 빗방울 심어주기 
 박종영
2019-09-29
4347
  새벽의 힘 
 박종영
2019-09-21
4346
  바람의 문장 
 박종영
2019-09-07

1 [2][3][4][5][6][7][8][9][10]..[21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또미

사랑이 있는 늘 푸른 집
E-mail:leebj51@empal.com
Copyright 1999 - 2007 http://leebj.p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