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leebj.pe.kr

^태그 없는 문학은 공지문학에 올려 주십시요^


 햇살과 윤슬의 조화

2019-02-16 15:12:39, Hit : 28

작성자 : 박종영
      햇살과 윤슬의 조화 -박종영 풍경에도 성품이 있을까? 삼지원 포구 출렁이는 눈부신 햇살이 푸른 바닷물에 수많은 윤슬을 지어내며 가슴 뜨겁게 반짝이고 있다. 물 위에서 빛나는 윤슬이 어느 달빛 어느 물빛 위에서도 그 여인의 가르마처럼 환하게 아름답지 않으랴만, 쪽빛보다 더 푸른 울돌목의 해협은 물결이 내세운 소중한 윤슬의 탄생과 소멸을 소용돌이로 윤회하며 부글거리는 좁은 바다를 온통 하얀 울음으로 치장한다. 바다의 풍경은 어쩌면 잔물결의 윤슬로 태어나기 위해 밀물과 썰물의 간격에서 출렁이는 습관으로 무한한 수평선을 긋는 태생적 숙명이리라 누가 아름다움에 대한 매혹을 마다하는가, 수많은 햇살을 받아마시며 흔들리는 윤슬의 빛 내림을 보라 자연은 빚어내는 풍경마다 품격이 있는 것이어서 슬기로운 지혜로 달빛을 유혹하는 윤슬, 열두 폭 주름치마의 마디 웃음으로 철새의 하늘길을 인도하는 반짝임, 저건, 분명 환호하는 천년세월의 나이테일 것이다. 바다를 건너오는 이른 봄, 모래톱 갯메꽃 연둣빛을 탐하는 절정의 눈부심일 것이다.

[소스보기]
잠깐!
작은 관심은 용기를 주는 것입나다.
같이 나누는 이웃이였으면 하는 바램 입니다...
댓글쓰기     작성자   패스워드


no 제 목 작 성 자 등 록 일
4329
  연인의 숲 
 박종영
2019-05-18
4328
  오월에 내리는 눈꽃 
 박종영
2019-05-11
4327
  그래, 내일 보자 
 박종영
2019-05-10
4326
  산벚꽃 노래 
 박종영
2019-05-04
4325
  복사꽃 비밀 
 박종영
2019-04-27
4324
  누구나 평등한 배변의 시간 
 박종영
2019-04-20
4323
  흩날리는 꽃눈, 내리는 꽃비 
 박종영
2019-04-13
4322
  녹슬지 않는 행운을 깔고 앉아 
 박종영
2019-04-07
4321
  미운 4월의 봄 
 박종영
2019-04-04
4320
  안기고 싶은 곳 
 박종영
2019-03-30
4319
  나를 괴롭히는 세월 
 박종영
2019-03-23
4318
  금이빨 삽니다 
 박종영
2019-03-15
4317
  영원한 무늬 지문(指紋) 
 박종영
2019-03-09
4316
  보기 좋은 그림 
 박종영
2019-03-01
4315
  경건한 갯바람으로 오는 봄 
 박종영
2019-02-24
  햇살과 윤슬의 조화 
 박종영
2019-02-16
4313
  친구가 되어 주는 외로움 
 박종영
2019-02-10
4312
  내핍의 경제학 
 박종영
2019-01-31
4311
  설중(雪中)의 설화(雪花)가 영원하다 
 박종영
2019-01-19
4310
  첫눈 오는 그날의 오늘 
 박종영
2019-01-12

1 [2][3][4][5][6][7][8][9][10]..[217]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또미

사랑이 있는 늘 푸른 집
E-mail:leebj51@empal.com
Copyright 1999 - 2007 http://leebj.p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