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leebj.pe.kr

^태그 없는 문학은 공지문학에 올려 주십시요^


 설중(雪中)의 설화(雪花)가 영원하다

2019-01-19 17:24:09, Hit : 30

작성자 : 박종영
      설중(雪中)의 설화(雪花)가 영원하다 -박종영 새벽이 잠든 사이 수북이 쌓인 눈, 아름다운 시선으로 바라보는 산은 언제나 한자리에 앉아 하얀 웃음으로 듬직하다. 밤이 찾아와 노란 달빛이 눈꽃을 환하게 비추며 나뭇가지를 흔들어 댈 때도 시샘하며 앞길을 막고, 쉽게 눈길을 내어 주지 않는다. 한겨울 모처럼 눈으로 치장한 산은 서정의 경연장이듯 풍경의 대열에 가담하고, 지난날 가을 단풍과 이별에 상심한 산마루는 알몸의 나무마다 그리움을 각인하며 옷을 입히고, 휘몰아치는 눈발에 깊은 발자국을 남기며 겨울을 외면한다. 높은 산봉우리가 깃을 세우고 추운 바람에 맞선다 그러나 작정하고 내리는 눈송이가 한데 모여 화려한 춤을 추며 흥을 돋우자 알몸의 나무를 들깨워 낭창한 북채를 만드는 저 산의 흥겨운 율동이 겨울잠이 달콤한 산새들의 신방을 훼방 놓는다. 고요한 순간마다 산바람 소리에 묻히는 눈발의 속삭임과 티끌 같은 내 흔적을 묻으려 해도 밀어내는 저토록 찬란한 이 땅의 아침, 혼자 보기 외로운 한 폭 설중(雪中)의 설화(雪花)가 영원하다.
      
      
      

[소스보기]
잠깐!
작은 관심은 용기를 주는 것입나다.
같이 나누는 이웃이였으면 하는 바램 입니다...
댓글쓰기     작성자   패스워드


no 제 목 작 성 자 등 록 일
4315
  햇살과 윤슬의 조화 
 박종영
2019-02-16
4314
  친구가 되어 주는 외로움 
 박종영
2019-02-10
4313
  내핍의 경제학 
 박종영
2019-01-31
  설중(雪中)의 설화(雪花)가 영원하다 
 박종영
2019-01-19
4311
  첫눈 오는 그날의 오늘 
 박종영
2019-01-12
4310
  그림자 같은 것 
 박종영
2019-01-01
4309
  바닷가에서 생각하는 연서 
 박종영
2018-12-21
4308
  족보(族譜) 
 박종영
2018-12-16
4307
  돈의 냄새, 그리고 온도 
 박종영
2018-12-08
4306
  골목길에서 
 박종영
2018-12-04
4305
  물 한 바가지의 공양 
 박종영
2018-11-28
4304
  낙엽의 길 
 박종영
2018-11-23
4303
  친절한 배웅 
 박종영
2018-11-16
4302
  시선이 멈추는 풍경 
 박종영
2018-11-10
4301
  낙하 (落下) 
 박종영
2018-11-03
4300
  종이책 읽기 
 박종영
2018-10-27
4299
  타인의 추억 
 박종영
2018-10-19
4298
  구절초를 위하여 
 박종영
2018-10-13
4297
  낙엽의 위로 
 박종영
2018-10-10
4296
  서럽게 보내는 꽃무릇 길 
 박종영
2018-09-29

1 [2][3][4][5][6][7][8][9][10]..[216]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또미

사랑이 있는 늘 푸른 집
E-mail:leebj51@empal.com
Copyright 1999 - 2007 http://leebj.p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