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leebj.pe.kr

^태그 없는 문학은 공지문학에 올려 주십시요^


 바닷가에서 생각하는 연서

2018-12-21 23:29:08, Hit : 27

작성자 : 박종영
      바닷가에서 생각하는 연서 -박종영 혼자여서 누가 보지 않아 서글픈 생각을 하기에 좋은 곳은 바닷가다 간절한 눈물이 파도에 묻히기 때문이리라 나는 지금 바닷가 길을 아슬아슬하게 달리는 자동차의 속도로 무정한 세상과 엇갈리는 새로운 길을 찾아 달리고 있다 길옆으로 펼쳐져 있는 창망한 푸른색 바다의 얼굴이 햇볕을 따라 출렁이고, 지난여름 북적대던 모래사장의 풍경은 이제 방풍림과 대화하는 파도의 차지다 시간의 간격을 좁히려 성실하게 밀려왔다 밀려가는 파도 소리는, 지난날 지독하게 그리워하던 여인의 달콤한 고백 같은, 사랑한다, 괜찮다, 흔들리는 나를 사랑하느라 고생했다, 는 소리로 환청이고, 아득한 수평선에 한 송이 백합의 순정으로 달려오는 그리움이 가슴에 안긴다, 과연 바닷가에서 생각하는 연서치고는 어수선한 것인가?

[소스보기]
잠깐!
작은 관심은 용기를 주는 것입나다.
같이 나누는 이웃이였으면 하는 바램 입니다...
댓글쓰기     작성자   패스워드


no 제 목 작 성 자 등 록 일
4315
  햇살과 윤슬의 조화 
 박종영
2019-02-16
4314
  친구가 되어 주는 외로움 
 박종영
2019-02-10
4313
  내핍의 경제학 
 박종영
2019-01-31
4312
  설중(雪中)의 설화(雪花)가 영원하다 
 박종영
2019-01-19
4311
  첫눈 오는 그날의 오늘 
 박종영
2019-01-12
4310
  그림자 같은 것 
 박종영
2019-01-01
  바닷가에서 생각하는 연서 
 박종영
2018-12-21
4308
  족보(族譜) 
 박종영
2018-12-16
4307
  돈의 냄새, 그리고 온도 
 박종영
2018-12-08
4306
  골목길에서 
 박종영
2018-12-04
4305
  물 한 바가지의 공양 
 박종영
2018-11-28
4304
  낙엽의 길 
 박종영
2018-11-23
4303
  친절한 배웅 
 박종영
2018-11-16
4302
  시선이 멈추는 풍경 
 박종영
2018-11-10
4301
  낙하 (落下) 
 박종영
2018-11-03
4300
  종이책 읽기 
 박종영
2018-10-27
4299
  타인의 추억 
 박종영
2018-10-19
4298
  구절초를 위하여 
 박종영
2018-10-13
4297
  낙엽의 위로 
 박종영
2018-10-10
4296
  서럽게 보내는 꽃무릇 길 
 박종영
2018-09-29

1 [2][3][4][5][6][7][8][9][10]..[216]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또미

사랑이 있는 늘 푸른 집
E-mail:leebj51@empal.com
Copyright 1999 - 2007 http://leebj.p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