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leebj.pe.kr

^태그 없는 문학은 공지문학에 올려 주십시요^


 서럽게 보내는 꽃무릇 길

2018-09-29 11:51:49, Hit : 37

작성자 : 박종영

 
서럽게 보내는 꽃무릇 길

-박종영

절실하게 열리는 가을 길에서 
허튼 생각으로 찬찬히 보지 못하고
길 위에 몸을 던지는 빛바랜 낙엽의 울음을 듣는다.

배불리 채우지 못해 어쩌다 
가벼운 것들은 제 한 몸 가누지 않아
호명되지 못하고 바람의 뒤를 따라 또르르 굴러간다,
굴러가며 옷소매 부여잡은 유혹에 한눈을 팔기도 한다.

하찮은 생명의 여운이라도 멀리 
떠나는 길에서는 몸가짐 마음 단속으로
외로움을 옆에 앉혀놓고
누군가의 마음을 붙잡고 싶은가 보다.

짧은 가을볕이 빗살처럼 고루 퍼지고
토담집 벽에 등허리를 기대어 서보면
이국의 국경처럼 왜 이리 섬뜩하고 시린 것인가?

살금살금 야위어 가는 가을볕에
바람의 틈을 비집고 온 노을이 
꽃무릇의 허리에 붉은색을 칠하고
가늘게 슬퍼지고 있는 저것들을 바라보는 것도 
이 가을에서 느끼는 이별이다. 

푸른 잎을 기다리다 
동그라미처럼 지고 마는 붉은 꽃무릇의 흔적을 
누가 서럽게 보내자고 하는지요?

photo by  선운사 꽃무릇 길

[소스보기]
잠깐!
작은 관심은 용기를 주는 것입나다.
같이 나누는 이웃이였으면 하는 바램 입니다...
댓글쓰기     작성자   패스워드


no 제 목 작 성 자 등 록 일
4315
  햇살과 윤슬의 조화 
 박종영
2019-02-16
4314
  친구가 되어 주는 외로움 
 박종영
2019-02-10
4313
  내핍의 경제학 
 박종영
2019-01-31
4312
  설중(雪中)의 설화(雪花)가 영원하다 
 박종영
2019-01-19
4311
  첫눈 오는 그날의 오늘 
 박종영
2019-01-12
4310
  그림자 같은 것 
 박종영
2019-01-01
4309
  바닷가에서 생각하는 연서 
 박종영
2018-12-21
4308
  족보(族譜) 
 박종영
2018-12-16
4307
  돈의 냄새, 그리고 온도 
 박종영
2018-12-08
4306
  골목길에서 
 박종영
2018-12-04
4305
  물 한 바가지의 공양 
 박종영
2018-11-28
4304
  낙엽의 길 
 박종영
2018-11-23
4303
  친절한 배웅 
 박종영
2018-11-16
4302
  시선이 멈추는 풍경 
 박종영
2018-11-10
4301
  낙하 (落下) 
 박종영
2018-11-03
4300
  종이책 읽기 
 박종영
2018-10-27
4299
  타인의 추억 
 박종영
2018-10-19
4298
  구절초를 위하여 
 박종영
2018-10-13
4297
  낙엽의 위로 
 박종영
2018-10-10
  서럽게 보내는 꽃무릇 길 
 박종영
2018-09-29

1 [2][3][4][5][6][7][8][9][10]..[216]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또미

사랑이 있는 늘 푸른 집
E-mail:leebj51@empal.com
Copyright 1999 - 2007 http://leebj.pe.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