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leebj.pe.kr

^태그 없는 문학은 공지문학에 올려 주십시요^


 서럽게 보내는 꽃무릇 길

2018-09-29 11:51:49, Hit : 47

작성자 : 박종영

 
서럽게 보내는 꽃무릇 길

-박종영

절실하게 열리는 가을 길에서 
허튼 생각으로 찬찬히 보지 못하고
길 위에 몸을 던지는 빛바랜 낙엽의 울음을 듣는다.

배불리 채우지 못해 어쩌다 
가벼운 것들은 제 한 몸 가누지 않아
호명되지 못하고 바람의 뒤를 따라 또르르 굴러간다,
굴러가며 옷소매 부여잡은 유혹에 한눈을 팔기도 한다.

하찮은 생명의 여운이라도 멀리 
떠나는 길에서는 몸가짐 마음 단속으로
외로움을 옆에 앉혀놓고
누군가의 마음을 붙잡고 싶은가 보다.

짧은 가을볕이 빗살처럼 고루 퍼지고
토담집 벽에 등허리를 기대어 서보면
이국의 국경처럼 왜 이리 섬뜩하고 시린 것인가?

살금살금 야위어 가는 가을볕에
바람의 틈을 비집고 온 노을이 
꽃무릇의 허리에 붉은색을 칠하고
가늘게 슬퍼지고 있는 저것들을 바라보는 것도 
이 가을에서 느끼는 이별이다. 

푸른 잎을 기다리다 
동그라미처럼 지고 마는 붉은 꽃무릇의 흔적을 
누가 서럽게 보내자고 하는지요?

photo by  선운사 꽃무릇 길

[소스보기]
잠깐!
작은 관심은 용기를 주는 것입나다.
같이 나누는 이웃이였으면 하는 바램 입니다...
댓글쓰기     작성자   패스워드


no 제 목 작 성 자 등 록 일
4344
  꽃은 피어야 사는 것 
 박종영
2019-08-18
4343
  바람, 당신을 듣습니다 
 박종영
2019-08-15
4342
  8.15는 오는데 
 박종영
2019-08-10
4341
  덜 외로워지기 
 박종영
2019-08-03
4340
  손바닥 보검 
 박종영
2019-07-31
4339
  바람의 틈새 
 박종영
2019-07-27
4338
  살아 볼 만한 인생이다 
 박종영
2019-07-20
4337
  기다리는 만남, 떠나는 이별 
 박종영
2019-07-13
4336
  가장 오래된 꽃의 궁전 
 박종영
2019-07-07
4335
  마음이 잘생긴 꽃 
 박종영
2019-06-29
4334
  하나의 기억 
 박종영
2019-06-23
4333
  탐석과 수석의 미학 
 박종영
2019-06-15
4332
  나무와 뿌리 
 박종영
2019-06-08
4331
  산목련(山木蓮) 
 박종영
2019-06-01
4330
  환승이별 
 박종영
2019-05-27
4329
  연인의 숲 
 박종영
2019-05-18
4328
  오월에 내리는 눈꽃 
 박종영
2019-05-11
4327
  그래, 내일 보자 
 박종영
2019-05-10
4326
  산벚꽃 노래 
 박종영
2019-05-04
4325
  복사꽃 비밀 
 박종영
2019-04-27

1 [2][3][4][5][6][7][8][9][10]..[218]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또미

사랑이 있는 늘 푸른 집
E-mail:leebj51@empal.com
Copyright 1999 - 2007 http://leebj.pe.kr All Rights Reserved